사회

깨끗한 도시 남원, 휴일청결지킴이가 있다

최고관리자 0 176

bb2db0dedbf677ff7816b97beab2e2c6_1533196546_0844.jpg 

청소원들이 쉬는 휴일에도 마치 평일처럼 깔끔한 남원. 그곳엔 휴일청결지킴이의 땀방울이 숨이있다.


남원시 환경과가 올해 특색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휴일청결지킴이는 모두 8명(남자 3, 여자 5명)으로 올 1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지난 2016년 일자리 3.0사업으로 추진했던 비슷한 사업을 되살린 것이다.


이들은 새벽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청소를 한다. 요즘 같은 여름철에는 새벽 5시에 빗자루를 잡는다.


휴일청소지킴이들은 사람 이동이 많은 롯데마트사가 ~ 도통사가 구간, 도통사가 ~ 서문로타리 구간, 롯데마트사가 ~ 서문로타리 등 8개 노선에서 활동한다.


휴일청결지킴이들은 40대에서 60대까지로 깨끗한 환경조성에 앞장선다는 봉사정신과 자긍심으로 똘똘 뭉쳤다.


류장기  남원시 환경과장은“모든 휴일청결지킴이 분들이 투철한 봉사정신을 갖고 보람 있게 근무하고 있다”며 “밝고 깨끗한 도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남원시 환경과는 전국에서 가장 깨끗하고 안전한 도시, 쾌적한 도시환경을 만들어가는 데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또, 지리산권 중심도시로서 관광산업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