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더욱더 익숙해진 도로명주소

최고관리자 0 56

설문조사 결과 인지도 및 활용도 모두 전년대비 높게 나타나
 f33f0b82ac882e2759dbf12d91fab7c2_1543821878_6893.jpg

 

남원시는 도로명주소 전면시행 5년차를 맞아 도로명주소 활성화를 위해 적극 추진한 도로명주소 활용도 설문조사 결과 인지도 및 활용도 모두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는 인지도 및 활용도 등 8개 항목에 대해 시청 및 읍면동 방문민원에 대하여는 대면조사, 관내 초등·중학교 학생 및 관내 주요기관 직원 등은 서면 조사 방법으로 실시하였고, 625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인지도는 전년대비 2% 상승한 92%, 활용도는 전년대비 3% 상승한 87%로 향상되었다. 응답자 특성으로는 남성 336명(54%), 여성289명(46%), 연령대별로는 10~20대(15%), 30~40대(57%), 50~60대 이상 240명(38%)이 참여했다.


 그동안 남원시에서는 도로명주소 활성화를 위해 콜택시 운전기사, 미래세대 초등·중학생, 춘향골 아카데미 참석자, 관내 이·통장 등 다양한 계층을 대상으로 맞춤형 홍보 및 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했다. 또한 지난 13일 남원시 자원봉사센터와 도로명주소 홍보 지원을 내용으로 하는 협약식을 맺는 등 홍보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고 타 지자체와 차별화 된 다양한 시책들을 추진했으며, 특히 2018년도 춘향제 행사 시 시민은 물론 전국에서 춘향제 행사를 찾은 모든 방문객들에게 행사장 부스를 활용한 도로명주소 체험행사를 실시해 큰 효과를 보았다.


 설문조사 항목 중 기타 시민들의 도로명주소 활성화 방안 의견으로는 골목길, 도로 등 어디서나 도로명주소를 쉽게 알아 볼 수 있도록 안내시설 확대가 가장 많았으며, 지속적인 교육 및 홍보 활동 강화, 기존 설치한 건물번호판 노후 및 망실 등에 따른 시설물 정비 순으로 의견이 많았다.


 이에 따라 남원시는 이번 시민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여 2019년에 도로명 노면표기사업, 도로명 안내방식의 도로표지판 교체사업, 우리동네 도로명주소 안내도 설치 등 길 찾기 편의 제공을 위해 신규 안내시설을 확충하고, 가가호호 도로명주소 안내도를 배부하는 시책을 추진하기로 하였다. 아울러 내년 3월까지 훼손·망실된 도로명판을 정비하고, 건물번호판에 대해서는 2020년까지 정비를 완료하는 등 시민의 도로명주소 활용 불편 제로화를 위해 힘쓸 예정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