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도시공원 조성방안 연구용역 2차 보고회 개최

최고관리자 0 63

a96086abb4d09de5902074957c9b8b49_1543912034_473.JPG 

남원시는 4일 남원시청 회의실에서 이환주 시장과 실과소장, 용역업체인 전북대학교 산학협력단, 전문가 등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시재생 및 관광 활성화를 위한 도시공원 조성방안 연구용역 2차 보고회를 개최했다.


 남원시는 역사성과 장소성 등 문화관광지로서의 가치가 높은 중앙공원(옛 역사부지)과 광한루, 남원예촌, 함파우 유원지, 국민관광지, 춘향테마파크를 연계하여 시내권 관광벨트를 구성하고 침체된 노암동 지역의 관광 거점 기능을 발휘 할 수 있는 금암공원 개발 연구 용역을 착수하여 지난 7월 1차 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용역보고에서는 중앙공원은 나라 사랑 향기가 가득한 역사공원으로, 금암공원은 사랑이 꽃피는 언덕을 주제로 한 가족생태 시민공원으로 조성하는 계획안이 제시됐다. 남원시는 앞으로 관계부서장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 중앙공원과 금암공원 조성 계획안을 2019년에 확정할 방침이다.
 
 이환주 시장은“중앙공원 조성사업은 남원읍성과 옛 남원역의 역사와 문화 체험이 어우러지는 공원으로 조성되어 소외된 지역에 활력을 불러일으키고, 금암공원은 관광객 뿐만 아니라 시민들이 가족과 편안하게 쉴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 될 것을 기대한다”며“지역주민들에게 이익이 되고 지역발전에도 도움이 되도록 사업구상과 실행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