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의료대학원 아닌 의료대학 설립 요구

최고관리자 0 146

범 대위 6일 국회 방문, 조속한 법률제정 촉구

e57bf32aa95588927522b6e3c24391a2_1536569040_1516.jpg
e57bf32aa95588927522b6e3c24391a2_1536569060_0904.jpg



국립공공의료대 설립을 위한 범 대책위원회(이하 범 대위)는 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4년제 국립공공의료대학원이 아닌 간호대를 포함한 6년제 국립공공의료대학을 만들어야 한다며 국회의 조속한 법률제정을 촉구했다.

범대위는 6일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서남대 의대 정원 49명은 지리산권 공공의료를 위한 국가균형 차원의 의료진 양성에 대한 숫자며 빠른 시일 내에 정부는 남원에 간호대를 포함한 6년제 국립공공의료대학을 만들어야 진정한 애민정책이자 문재인 케어 정책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범대위는 교육부가 단순히 학생 수 감소에 따라 대학정원을 감축해야 한다는 논리가 이번에는 국립공공의료대학은 안되고 국립공공의료대학원은 된다는 주장을 하고 있는 것은 국민의 건강권 보호책임을 방기하는 것이며 부처이기주의라고 주장했다.


또한 범 대위는 기획재정부가 재정 부담을 이유로 국립공공의료대학이 아닌 국립공공의료대학원을 선택해 국민 건강권을 ㅤ확보하기 위한 기초단계의 정책에 커다란 오점을 남기는 행위는 하지 말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범 대위는 지리산권의 낙후된 의료를 강화하고 전 국가적 공공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서남대와 같은 비리사학이 아닌 국가가 직접 나서서 의사, 간호사 등 양질의 의료인 양성을 위해 4년제 의학전문대학원이 아닌 6년제 의료대학을 만들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범 대위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이명수 위원장(자한당)을 비롯해 최도자(바른미래), 김광수(민평당), 기동민(더민주), 박종희(복지위 수석전문위원)등을 이영호 의원의 안내로 차례로 예방하고 의정원보다 의료대학이 남원에 유치될 수 있도록 법률제정을 조속히 해 줄 것을 부탁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