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제18회 아시아롤러 및 코리아오픈 국제 롤러 대회폐막

최고관리자 0 67

6ca19f0411c1c109a14d68c828293911_1536910807_0692.JPG 

2년마다 개최되는 아시아 롤러인들의 큰 잔치인 ‘제18회 아시아롤러 스케이팅 선수권대회 및 2018 남원 코리아오픈 국제 롤러경기대회’가 16일 폐막됐다.


이번 대회는 2020년 도쿄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스케이트보드를 비롯해 스피드 트랙, 로드, 슬라럼, 인라인 및 링크 하키 등 총 7개 종목에 걸쳐 대만 중국 일본 등 19개국 1,500여명의 국가대표 선수들이 국가의 명예를 건 열띤 승부의 장으로 개최됐다.


 어느 때보다 성공적이었던 이번 대회의 뒤에는 10년째 묵묵히 남원 코리아오픈 국제 롤러 대회를 치러낸 노하우를 가진 남원시민들과 보일 듯 보이지 않는 곳에서 대회를 지원한 남원시가 있었다.


 특히 남원시는 선수단이 마음껏 경기를 치를 수 있도록 편의시설, 음료, 차량, 우수한 통역 제공 등의 아낌없는 지원으로 성공적인 대회개최를 이끌어 냈을 뿐만 아니라, 선수단이 부담 없이 대회를 치룰 수 있도록 선수들의 요구보다 한 발 앞선 지원을 했다.


또한 이번 대회를 위해 조명교체, 트랙 바닥 개보수 그리고 총 11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완공한 다목적 하키 경기장을 포함, 완벽한 경기장 시설을 갖추었을 뿐만 아니라, 관중석이 없던 스케이트 보드장에 이동식 관중석을 설치 선수단 및 관중들의 관람에 편의를 제공하는 등 세세한 지원을 통해 다른 나라 선수들의 찬사를 이끌어 냈다.


  또한 계속된 전지훈련과 검도, 바둑 등 국제대회 유치로 국내외 선수단 뿐만 아니라 해외선수단의 남원 방문으로 이어져, 숙박업소와 식당 등이 몰려드는 선수들로 인해 행복한 비명의 연속이었을 뿐만 아니라, 이들의 관광, 쇼핑 등의 소비로 디플레이션 우려로 침체되어 가던 지역경제에 불을 붙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