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정

전북 빅데이터 허브사업’본격 추진

최고관리자 0 15

전북도는 문화관광, 농생명, 귀농귀촌, 전북물류, 지역경제, 재해정보 등 6개 분야 중심의 데이터를 도민이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플랫폼을 구축하는 ‘전북 빅데이터 허브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전북 빅데이터 허브사업’은 지난 5월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특별교부세 5억 원, 도비 5억 원의 총 10억 원의 예산으로 구축된다.

4e950d20563231fa64223149ddd65ed6_1533885597_9115.jpg
 

 ‘전북 빅데이터 허브사업’은 도, 시·군, 공공기관에서 생산하는 데이터를 하나의 시스템에 저장하고 연계해 분석 및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사업이다.


 이를 기반으로 주민생활과 밀접하고 활용가치가 많은 지역 빅데이터를 광역(도)단위로 수집해 주민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수요자 중심의 데이터를 개방함으로써, 공공기관의 정책 결정 및 도민의 사업화 기초자료로 활용할 수 있게 된다.


또한 데이터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시각화 데이터도 제공하며 궁극적으로는 행정안전부에서 구축 예정인 ‘범정부 데이터 플랫폼’과의 연계로서 보다 많은 데이터에 대하여 쉽게 접근 가능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전북도에서 빅데이터를 활용한 분석하여 사례로는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구급차 및 소방차량 재배치’와 ‘제2차 전라북도 장사시설 수급계획(2018~2022년) 수립’ 등이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