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신문고를 울린다(깔머슴, 중머슴, 상머슴 잘 들어보소)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14 hits
남원학연구소 노상준 새해에는 남원이 보람있는 삶의 터를 마련하기 위하여 시민의 분발과 특히 시정을 책임짓는 선량들의 적극적인 노력이 있어야 한다. 사람은 누구나 좀 더 나은 생활,… 더보기
김재성 주필 용성춘추-까치는 희소식을 전하지 않는다.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9 hits
새 해 아침, 까치소리는 들리지 않았다. 대신 전자 연하장 착신을 알리는 카톡 신호음이 하루 종일 울렸다. 세태가 각박해졌어도 신년 덕담은 여전해서 ‘복 많이 받으시라.’는 축원을… 더보기
류정수 칼럼 - 송구영신(送舊迎新)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13 hits
시민감사 옴부즈만, 공학박사 류 정 수 개띠해인 무술(戊戌)년이 가고, 돼지띠해인 기해(己亥)년을 맞는다. 한 해를 보내고, 다른 한 해를 맞이하면서 해야 할 일 중 하나가 자신과… 더보기
한국고전의 성지 만복사지와 한국인의 미소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9 hits
남원학연구소 노상준 미소는 소리 없는 국제 언어라고 한다. 그런데 우리 한국 사람은 미소에 미숙하다는 것은 세계적으로 정평이 나있다. ‘웃는 얼굴에 침 못 뱉는다.’ 는 우리속담도… 더보기
류정수 칼럼- 상서(上書)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18 hits
시민감사 옴부즈만, 공학박사 류 정 수 조선왕조의 오랜 역사 동안 사관들 사이에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상서 중 하나가 이시애가 난을 일으키자 유자광이 세조에게 올린 상서이다. 서… 더보기
김재성 주필 용성춘추-외교관의 말과 예의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14 hits
외교 화법을 설명할 때 자주 인용되는 예문이다. 결론은 같은데 “결렬됐다”는 것보다 한결 부드럽지 않은가? 이처럼 부정적 어휘를 피하는 것은 외교화법의 기본이다. 이를테면 두 정상… 더보기
발굴유적보전과 고분에서 출토된 밤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12 hits
남원학연구소 노상준 고분이란 오래된 무덤을 말한다. 그러나 고고학에서 말하는 고분은 오래된 무덤 중에도 특정한 시기, 일정한 형식을 갖춘 지배층의 무덤을 말한다. 특히 고분이 신앙… 더보기
류정수 칼럼-선발(選拔)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36 hits
시민감사 옴부즈만, 공학박사 류 정 수 얼마 전, 서울특별시 서대문구청의 “2019 환경미화원 신규채용 면접” 심사위원으로 참여할 기회가 있었다. 1차 서류심사와 2차 체력심사를 … 더보기
김재성 주필의 용성춘추-양공주와 냉면의 대화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29 hits
적대하면서 살았기 때문인가? 5000년을 함께 산 세월에 비해 70년 헤어져 산 세월이 짧은 것 같지만 그렇지도 않다. 이를 실감케 하는 것이 같은 말을 전혀 다른 의미로 해석하는… 더보기
남원발전모델 공사 적정성 논란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27 hits
사)남원발전연구포럼 이사장 이병채 지방자치시대를 맞아 주변 임실 순창 장수 구례 곡성 함양은 나름대로 특색사업으로 활기를 되찾고 있는데.. 천년고도 남원시가 각종 언론보도 내용을 … 더보기
류정수 칼럼-관치(官治)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43 hits
시민감사 옴부즈만, 공학박사 류 정 수 사립학교 운영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이 학생 모집이다. 교육은 선생님이 가장 중요하지만 학교는 학생이 없으면 존립할 수가 없기에 학생 모집… 더보기
김재성 주필의 용성춘추- 트럼프는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39 hits
6일 미국 중간선거가 끝나면 북한 핵 게임이 속개될 것이다. 새 해 초에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북미 2차 정상회담에서는 1차 회담에서 합의한 비핵화의 구체적인 내용, 신고검증 동결… 더보기
류정수 칼럼-흥망성쇠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66 hits
시민감사 옴부즈만, 공학박사 류 정 수 조상 묘를 잘 써서 흥했다거나 이름을 잘 지어서 훌륭하게 되었다고 하는 사람도 있고, 부귀영화가 손금에 적혀 있다거나 관상에 의해 결정된다고… 더보기
용성춘추- 춘추필법으로 김재규를 재평가하면..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56 hits
지금은 ‘기레기’로 전락했지만 기자를 ‘무관의 제왕’으로 칭하던 시절이 있었다. 역사를 기록한다는 점에서 를 쓴 공자의 후예라는 뜻이다. 공자가 노나라 역사 를 쓰고 후세에 소왕(… 더보기
백두산은 말없이 통일을 기다리고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63 hits
백두산 등정과 두만강 2년 여만에 민주평화통일남원시협의회(회장 김병석) 해외 연수가 지난 10월 2일부터 6일까지 4박5일간 연길시 일원에서 이뤄졌다. 문재인 대통령의 북한 방문과… 더보기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