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가화만사성은 주택기초소방시설 설치로부터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184 hits
남원소방서 방호구조과장 김병철 - 2_1448351796.jpg 어느새 슬며시 찾아온 차가운 겨울바람에 울긋불긋 단풍들도 하나 둘 떨어지고 앙상한 가지만 남아 겨울이 찾아왔음을 알… 더보기
툭하면 ‘안개’ 교통사고 주의해야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235 hits
안개는 대기 중의 수증기가 응결해 지표 가까이에 작은 물방울이 떠있는 현상을 말하는 것으로 가시거리를 1km미만으로 감소시키는데, 11월에 접어들어 일교차가 커지면서 안개가 자주 … 더보기
수능전후 학교폭력 예방활동에 주력하자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136 hits
수능전후 학교폭력 예방활동에 주력하자 남원경찰서 여청수사팀장 조 휴 억 오는 11월 12일은 대학수학능력시험 날이고 수능이 끝나게 되면 고 3학생들이 잠시나마 학업에서 자유로운 시… 더보기
약속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150 hits
한 가정을 이끌어가는 가장은 가장으로서 해야 할 일이 있듯이 회사를 이끌어 가는 사장은 사장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본분이 있다. 그 중 가장 우선되는 것이 먹고 사는 문제이다. 월… 더보기
국민안전을 위협하는 불량식품 근절하자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131 hits
중앙지구대 순경 한 경륜 민족 대명절 한가위를 맞이하여 각종 불량식품들이 한껏 기승할 것으로 예상되어 철저한 단속이 요구된다. 정부 및 경찰은 국민의 안전을 위해 반드시 척결해야 … 더보기
“ 관공서 주취소란행위 근절돼야”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129 hits
“비정상의 정상화!!”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되면서 어느덧 귀에 익숙해진 이 말은, 사회 여러 분야에 만연되어 있는 비정상적인 행태를 바로잡고자 현 정부가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 더보기
김재성 주필의 용성춘추-김정은 울고싶은 사람 뺨 때렸다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139 hits
방송국 아나운서로 일하는 야심 많은 여자가 좀 어리버리 해 보이는 신입사원을 노골적으로 냉대했는데 우연히 그가 회장의 아들이라는 비밀을 알게 됐다. 앙큼한 이 여자는 그 비밀은 모… 더보기
류정수 수석논설칼럼-더 현명해져야 하는 이유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113 hits
일본의 아베 수상은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하면서 제2차 세계대전의 A급 전범들이 일본을 위한 전쟁 희생자인 것을 내세우면서도 그들이 아시아 여러 민족을 괴롭힌 전쟁 범죄자임을 깊이… 더보기
김재성 주필의 용성춘추 - 몽돌의 받침대와 총리 역할론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183 hits
우리나라에서 국무총리의 위상과 역할은 무엇인가? 서울대학교 행정대학원 ‘국가 리더십 포럼’이 역대 국무총리를 초청, 국무총리의 위상과 역할에 대해 재임시절의 경험을 중심으로 철학과… 더보기
김재성 주필의 용성춘추- 고래싸움에 낀 한반도 운명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265 hits
지난 3일, 세계 복싱 황제 자리를 놓고 벌인 세기의 대결은 예상대로 메이웨더의 전원일치 판정승으로 끝났다. 미, 라스베가스 그랜드 경기장에서 열린 이 시합에서 필리핀의 우상이자 … 더보기
류정수 수석논설 칼럼 - 기득권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237 hits
“진보는 분열로 망하고, 보수는 부패로 망한다.” 고 하는데 그 말이 오늘날에는 맞지 않는 것처럼 부패한 보수층을 인정하고 따르는 사람이 점점 많아지는 것 같다. 오늘을 사는 우리… 더보기
정상덕 칼럼- 어린이와 염색공장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136 hits
사과 꽃이 만발하니 벌써 계절의 여왕 5월이다. 5월은 어린이날과 어버이날이 있는 가정의 달이기도 하다. 어느 가정이나 어린이의 미래에 대한 기대와 어버이의 과거에 대한 감사로 보… 더보기
김재성 주필의 용성춘추- 성완종씨의 고독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138 hits
얼마나 외로웠을까? 성완종 씨가 북한산 자락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소식을 듣는 순간 제일 먼저 떠오른 생각이다. 자살이라는 극단적 선택을 하는 사람들은 중증 우울증 환자들이 … 더보기
류정수 수석논설 칼럼 - 내 고향 남원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150 hits
남원은 940년 고려 태조가 남원부로 행정구역을 개편하기 전, 신라시대에는 5소경의 하나로 3만호가 살았다고 한다. 조선조 초기에는 남원 도호부로 승격되어 9현(담양, 곡성, 창평… 더보기
정상덕 칼럼- 청명 한식과 조상(祖上)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134 hits
봄을 건너뛰고 초여름 인가 했더니 청명한식을 지나자 연일 비소식이다. 갑자기 서늘해져 계절이 거꾸로 가는 착각이 든다. 지구 온난화의 심술이 이젠 농사꾼들에게도 예삿일이 되었다. … 더보기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