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류정수 칼럼-선발(選拔)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18 hits
시민감사 옴부즈만, 공학박사 류 정 수 얼마 전, 서울특별시 서대문구청의 “2019 환경미화원 신규채용 면접” 심사위원으로 참여할 기회가 있었다. 1차 서류심사와 2차 체력심사를 … 더보기
김재성 주필의 용성춘추-양공주와 냉면의 대화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13 hits
적대하면서 살았기 때문인가? 5000년을 함께 산 세월에 비해 70년 헤어져 산 세월이 짧은 것 같지만 그렇지도 않다. 이를 실감케 하는 것이 같은 말을 전혀 다른 의미로 해석하는… 더보기
류정수 칼럼-관치(官治)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26 hits
시민감사 옴부즈만, 공학박사 류 정 수 사립학교 운영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이 학생 모집이다. 교육은 선생님이 가장 중요하지만 학교는 학생이 없으면 존립할 수가 없기에 학생 모집… 더보기
김재성 주필의 용성춘추- 트럼프는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23 hits
6일 미국 중간선거가 끝나면 북한 핵 게임이 속개될 것이다. 새 해 초에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북미 2차 정상회담에서는 1차 회담에서 합의한 비핵화의 구체적인 내용, 신고검증 동결… 더보기
류정수 칼럼-흥망성쇠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47 hits
시민감사 옴부즈만, 공학박사 류 정 수 조상 묘를 잘 써서 흥했다거나 이름을 잘 지어서 훌륭하게 되었다고 하는 사람도 있고, 부귀영화가 손금에 적혀 있다거나 관상에 의해 결정된다고… 더보기
용성춘추- 춘추필법으로 김재규를 재평가하면..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39 hits
지금은 ‘기레기’로 전락했지만 기자를 ‘무관의 제왕’으로 칭하던 시절이 있었다. 역사를 기록한다는 점에서 를 쓴 공자의 후예라는 뜻이다. 공자가 노나라 역사 를 쓰고 후세에 소왕(… 더보기
류정수 칼럼-감투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52 hits
시민감사 옴부즈만, 공학박사 류 정 수 고려 우왕의 관복개정 때 낮은 관직의 머리에 쓰는 감두(坎頭)는 가죽 헝겊 등으로 차양 없이 민틋하게 만들어 썼는데 조선시대에는 평민들이 솜… 더보기
용성춘추-거짓말, 가짜뉴스 그리고 진실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56 hits
“다스는 MB 것.” 의혹만 난무했던 ‘다스’의 실소유주에 대한 1심 재판부의 결론이다. 아직 상급심이 남아 있지만 이번 판결로만 보면 “모두 새빨간 거짓말”이라던 MB의 호언이 … 더보기
용성춘추- '단기'를 남북 공동연호로 통일하자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43 hits
“우리는 5천년 함께 살고 70년 헤어져 살았습니다.” 9월 19일 15만 평양시민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던진 이 짧은 한 마디는 민족사에 남을 명언이 될듯하다. 이어지는 문 대… 더보기
류정수 칼럼-러시아 여행기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146 hits
시민감사 옴부즈만, 공학박사 류 정 수 필자는 비행기 타는 것을 좋아하지 않아 해외여행을 즐기지 않는 편인데 오랜 친구들과 함께 러시아의 블라디보스토크를 출발하여 하바롭스크, 이루… 더보기
용성춘추-트럼프 대통령! 중국의 ‘관중’을 아는가?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80 hits
예수가 태어나기 681년 전 중국 춘추시대 이야기다. 욱일승천의 기세를 타고 중원의 패자를 꿈꾸는 제(齊) 나라 환공(桓公)이 약소국인 노(魯)나라 장공(壯公)을 불렀다. 땅을 좀… 더보기
류정수 칼럼 - 공론화(公論化)와 지도력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153 hits
시민감사 옴부즈만, 공학박사 류 정 수 문재인 정부의 특징 둥 하나가 시민들의 의견을 듣고 반영한다고 하는 공론화이다. 그 취지를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여러 가지 미덥지 않은 부분… 더보기
용성춘추 - 인구절벽·부실운용 덫 걸린 국민연금..폭탄돌리기 해법은 협치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129 hits
김재성 주필 국민연금은 처음부터 언젠가 고갈될 수밖에 없는 구조다. 지난 1988년 이 제도가 출범할 때 적게 내고 많이 받도록 설계되었기 때문이다. 당시 관료들이 바보가 아닐진대… 더보기
김재성 주필-산토끼와 난민..제주난민과 사마리아인들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127 hits
1960년 대 까지만 해도 산골마을에 혹한기가 되면 산토끼가 인가의 부엌을 찾아드는 일이 가끔 있었다. 마을의 불 냄새에 이끌려 부엌으로 들어온 토끼를 사람들은 잡지 않고 보내 주… 더보기
김재성 주필-혐오 뒤에 음모 있다..난민 집회에 엄마부대
최고관리자 | 0 Comments | 92 hits
한국은 혐오 사회인가?. 여성혐오, 동성애혐오, 장애인혐오, 난민혐오, 이슬람혐오와 이에 대응하는 혐오가 뒤엉켜 혐오가 혐오를 낳는 구조, 지금 한국 사회의 실상이다. 일상의 언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