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노동자가 역사의 주인이 된 그해 여름을 기억하자

최고관리자 0 70
이석규 민주노동열사

이석규 열사는 남원시 사매면 대신리에서 1966년 출생하여, 1982년 용북중학교를 졸업후 어려운 집안형편을 돕기 위해, 상급학교에 진학하지 못하고 광주직업훈련원을 수료하였다.

 1984년 (주)대우조선에 입사하여 선각소 조립부 근무중, 87년 6월 민주화 항쟁의 거센 파고에 전두환 정권의 항복 선언 후 정치적 정적을 깨고 7월말부터 전국적으로 번져가기 시작했고, 노동자들의 생존권 투쟁과 권익 투쟁인 노동자 대 투쟁은 대우조선에도 휘몰아쳤다.
 노동자들은 그들이 당해 왔던 멸시와 천대의 굴레를 “인간답게 살고 싶다”는 구호 아래 그들의 힘으로 박차고 일어났고 그들이 지닌 힘에 스스로 경악했다.

세상을 움직이는 것이 누구인지 노동자들은 기계를 멈추면서 깨달아 갔다. 과격분자들의 파업 난동 때문에 민주화 기회가 무산된다는 보수 언론의 악다구니가 요란했지만 한 번 터져버린 봇물은 쉽게 멈추지 않았다.

 특히 방위산업체에서 5년 근무하면 군 근무가 면제되기 때문에 움직이지 않으려던 노동자들도, 마침내 그동안 억눌렀던 분노를 터뜨렸다. 이석규 열사도 그 가운데 한 사람으로 산업체 근무 4년차였다.

 8월 22일 대우조선 회사측과 협상이 결렬되자 동료, 가족들과 평화시위를 벌이는 과정에서 노동자들은 경찰과 투석전을 벌이지 않기 위해 스크럼을 짜고 앉은 걸음으로 시위를 하고 있었다. 갑자기 경찰은 직격 최루탄을 난사했고 백골단은 흩어지는 시위대를 골목 구석까지 쫓아가서 짓밟고 옷을 발가벗기는 만행을 서슴지 않았다. 아이들과 임산부까지 나선 평화시위를 무자비하게 짓밟던 와중 이석규 동지가 직격최루탄을 오른쪽 가슴에 맞고 쓰러져 병원으로 옮기는 도중 22세의 나이로 운명하였다.
 
이후 민주동지들의 장지인 망월동으로 향하던 중 갑작스런 장지의 변경에 분노한 노동자들은 살인경찰 구속과 피해보상, 휴업 조치 철회의 조건이 수락될 때까지 장례를 무기한 연기했으나 정권과 언론은 사체를 볼모로 한 노동쟁의 방법이라고 일제히 일방적으로 보도하며 사건의 본질을 왜곡하였다. 여기에 공권력은 시신을 탈취하여 이곳 고향땅 사매면 관풍리 선산의 아래쪽에 안장하게 되었다

1987년 노동자들의 분노의 최초, 대규모 분출은 민주노조 결성, 어용노조의 민주화, 대폭적 임금인상 등을 이루어 냈다. 물론 이것은 6월 항쟁의 정치적 효과가 연장된 것이기도 하다. 그동안 군사 파쇼정권의 강력한 억압과 탄압에 억눌려 있던 노동자들이 정치적 자유가 허용된 국면에서 자신들의 요구를 적극적으로 주장하기 시작했던 것이다

노동자대투쟁의 결과로서 1987년 12월 말 기준 노동조합 수 4천여 개(1986년 2,675개)로 증가 했다. 1987년에 일어난 노동쟁의의 9.1%가 7~9월 동안에 일어났다. 무엇보다 이 시기에 노동자들은 노동조합을 노동자들의 유익한 조직으로 인식하기 시작했으며, 노동조합의 이념과 기능을 체득할 수 있었고, 노사 간의 갈등과 대립을 극복하는 유효한 방법을 찾아내기 시작했다.

이석규 열사 민주노동자장’의 장례위원회를 구성 이소선 여사(전태일 어머니)가 장례위원장을 맡고 노무현 변호사(전 대통령)는 열사 사건의 진상 조사활동 등을 벌이다가 노동쟁의조정법의 독소조항인 ‘3자 개입 위반’ 및 ‘장례방해’ 혐의로 구속되어 23일 만에 풀려나게 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